님이 오마 하거늘

브로콜리너마저 (Broccoli, you too?) - 공업탑 (Gong-Eop-Top)


3월 26일 토요일
울산까지 왔다.
브로콜리 너마저의 콘서트가 있어서.
오늘의 클라이맥스는 울산 답게 공업탑이었고 덕원님의 컨디션은 그리 좋아보이지 않아 걱정스러웠다.
공연을 다 보고 저녁을 먹으러 20여분을 걷다 보니 학생들이 많은 번화가로 내려왔다.
아침에 먹은 토스트가 첫 끼이자 마지막이라 무척이나 배가 고팠다.
먹고 싶었던 즉석떡볶이집에는 여성분들이나 커플이 듬성듬성 있었다.
희재가 있었다면 별 고민 없이 들어갔을 텐데 오랜만에 외식으로 혼밥을 하려니 어색해서 기웃기웃 가게 앞을 서성이다 발길을 돌렸다.
같은 곳을 돌고 또 돌아 결국 혼자 갈만한 프랜차이즈 버거집을 찾았다. 익숙했고 마음이 편했다.
그렇게 햄버거 하나를 뚝딱하고 나와 집으로 향하는 버스를 기다렸다.
정류장에는 나와 나이 차이가 있는 고등학생, 대학 신입생 같은 친구들이 유난히 많았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번화가를 가면 같은 또래나 무리 같은 느낌이 있었는데, 나는 점점 그들과 떨어진 객체가 되어간다는 느낌을 종종 받았고 오늘 또 한 번 느꼈다. 그렇게 나이 들어감에 대해 짧게 생각했다.
버스에 올라타 맨 앞자리 버스기사님과 나란히 앞을 보게 앉았다
정류장마다 사람들이 올라타는데 그렇게 한 여대생이 버스를 탔다.
창밖에는 노란 머리 남자가 버스에 바짝 붙어 방금 탄 여자를 바라본다.
눈빛. 반짝반짝하고 아련한 사랑의 눈을 하고 있었다. 눈이 마주치면 서로 손을 흔든다. 
희재를 바래다준 공항에서 내 눈빛도 저랬을까.
오늘 공연장과 번화가, 버스에서도 커플들이 북적이는 하루에 나는 선우정아의 동거를 들으며 희재를 그렸다.

* * *

시외버스 안에서 일기를 즉흥적으로 썼다.
집에 거의 다 도착해서 희재와 통화했다.
오늘 있었던 일들로 대화를 나눴다.

며칠 뒤 희재는 나를 너무 닮은 사람을 봤다고 했다.
그리곤 옛날에 배운 고전 시가가 떠올랐다며 알려줬다.

『임이 온다 하기에
이마에 손가져다 대고 건너편 산을 바라보니 
거무희끗한것이 서있기에 
저것이야 말로 임이로구나
엎치락 뒷치락 허둥거리며
진곳 마른곳 가리지않고
우둥둥탕 건너가서 
정이넘치는말 하려 곁눈으로 힐끗보니
허수아비가 알뜰히도 나를 속였구나
밤이었길 망정이지 행여 낮이었다면
남 웃길뻔했구나』

님이 오마 하거늘 이라는 작가 미상의 시가라면서.
희재도 나와 같은 마음이겠구나 생각하며 시무룩해진 희재를 달랬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방문자 위치보기